로힝야족 여성과 소녀들이 위험한 밀수 경로를

로힝야족 여성과 소녀들이 위험한 밀수 경로를 위험에 빠뜨리는 이유

‘여기서 나를 죽일 수 있는 군대는 없다.’

로힝야족 여성과

오피사이트 수년간의 궁핍과 암울한 미래 전망에 직면하여 점점 더 많은 로힝야족 여성과 어린이들이 방글라데시와 미얀마의 난민 및 실향민

수용소를 탈출하기 위해 한때 휴면했던 밀수 경로를 이용하고 있다고 인권 단체들이 밝혔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지역 당국은 방글라데시와 미얀마를 떠나기 위해 위험한 보트와 육로 여행을 위험에 빠뜨리는 수백 명의 로힝야족을 차단했습니다.

한때 남성이 지배했던 이주 경로는 이제 여성과 어린이의 비율이 상당합니다.

동남아시아에 기반을 둔 Fortify Rights의 권리 전문가인 Puttanee Kangkun은 작년에 태국 당국이 지역 밀수 경로에서 적발한 로힝야족의 약

절반이 여성과 소녀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대부분이 말레이시아나 인도네시아에서 결혼하기 위해 보내진 사춘기 소녀들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로힝야족 여성과

Puttanee는 “태국에 도착한 로힝야족 여성의 대다수가 [결혼을 위해]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그들과 나눈 대화를 보면 대부분 말레이시아에서 신랑을 주선해 놓은 상태였습니다.”

유엔 난민기구인 유엔난민기구(UNHCR)는 2018년 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해상 밀수 경로에서 추적한 사람들의 59%가 여성과 어린이인 것으로 추산합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큰 변화입니다.

“수용소의 힘들고 혼잡한 생활 환경에서 성적 및 젠더 기반 폭력의 위험을 느꼈기 때문에 떠나는 것은 종종 자기 보호의 한 형태였습니다.”

로힝야족과 함께 일하는 단체와 최근 몇 년 동안 여행을 다녀온 여성들에 따르면 이러한 추세는 미얀마 라카인 주와 방글라데시 난민 캠프에서 규제와 안전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합니다.More news

2017년 군사 숙청으로 미얀마에서 쫓겨난 700,000명 이상의 사람들을 포함하여 대략 900,000명의 난민이 붐비는 캠프에 살고 있습니다. 약 600,000명의 로힝야족이 여전히 라카인에 거주하며 이동, 학교, 의료에 있어 아파르트헤이트와 같은 제한에 직면해 있습니다. . 여기에는 인종 충돌과 2012년 그곳에서 발생한 반무슬림의 반발 이후 라카인 중부의 바리케이드와 종종 황폐화된 난민 수용소로 강제 이송된 약 125,000명이 포함됩니다.

유엔난민기구 직원과의 인터뷰에서 로힝야족은 방글라데시와 미얀마를 떠나는 이유로 제한, 위협, 미래의 기회 부족을 꼽았다.

UNHCR의 지역 혼합 운동 책임자인 Francois Kernin은 “난민 여성에게… 난민 수용소의 어렵고 혼잡한 생활 환경 때문에 떠나는 것은 종종 자기 보호의 한 형태였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성적 폭력과 젠더 기반 폭력의 위험을 느꼈습니다” 모니터링 유닛.

난민 아이들은 적절한 교육의 부족이 “의미 있는 미래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족의 생계를 돕고 싶어했습니다.

Kernin은 “일부 청소년 소녀와 소년은 떠나는 것이 가족의 고통을 덜어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본적인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정에서 먹일 입이 하나 줄어들 것입니다.”

집과 바다에서 위협

벵골만의 지역 밀수 경로는 미얀마를 탈출한 로힝야족과 방글라데시 이민자를 포함하여 매년 수만 명의 사람들을 수송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