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키나파소에서는 폭력과 COVID-19로 아이들이

부르키나파소에서는 폭력과 COVID-19로 아이들이 학교에서 나오지 못하고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그냥 돌아다녀요.’

부르키나파소에서는

오피사이트 13세의 Martine은 작년에 더 안전한 마을을 위해 북부 부르키나파소의 마을을 떠났을 때 지하디스트 폭력으로 중단된 교육을 다시

시작하기를 희망했습니다. 그러나 뒤에 남겨진 부모 없이 홀로 새로운 위험이 발생했습니다. 12월에 그녀는 결혼식 파티에서 끌려가 또래의

남자에게 세 배나 강간을 당했습니다.

“내가 집에 살았다면 부모님은 내가 결혼식에 혼자 가는 것을 절대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고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부르키나파소에서 지하디스트와 관련된 폭력이 급증함에 따라 어린이들은 특히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해 있습니다. 현재 전국에 실향한 약

100만 명의 부르키나베인 중 절반 이상이 18세 이하이며, 많은 사람들이 극단주의자들의 공격과 위협으로 학교에서 강제 퇴학을 당했습니다. .

인권 단체와 지역 당국은 Martine과 같은 아이들이 학교에 가는 것이 더 안전한 마을로 부모를 보냈지만 부모의 감독 없이 성폭행에서 조혼에

이르기까지 착취와 학대의 희생자가 된 아이들의 상황이 특히 심각하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노동.

부르키나파소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에 대한 대응으로 3월에 도입된 20,000개 이상의 학교가 전국적으로 폐쇄되면서 위험이 가중되었으며 9월까지 계속됩니다.

폐쇄로 인해 알 수 없는 수의 미성년자가 혼자 남겨졌고 낯선 곳에서 할 일이 거의 없었습니다.

폭력과 전염병으로 인해 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 부르키나파소의 교육부는 라디오와 TV를 통해 초등 및 중등 학교 수업을

방송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이 몇 달 간의 교육을 놓치고 일부는 2015년 이후 계속되고 있는 폭력으로 인해 몇 년을 놓치고 있기 때문에 정부와 구호 단체는

원격 학교 교육이 대면 학습을 대체할 수 없으며 많은 어린이들이 직면하고 있는 증가하는 위험에 대처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구호 단체는 자금이 너무 적고 보호자가 없는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을 포함하여 너무 적은 수의 프로그램이 시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증가하는 취약한 아동의 수를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말합니다.More news

UNICEF 부르키나파소에 있는 UN 아동기구 대표인 앤 빈센트는 “COVID-19의 전염병은 전례 없는 인도주의적 위기에 빠진 아이들의 교육과 관련해 이미 심각한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과의 전쟁’

휴먼라이츠워치는 부르키나파소의 세속 커리큘럼과 정부 기관에 반대하는 이슬람 단체의 “교육에 대한 전쟁”으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교사, 학생, 학교에 대한 120건 이상의 공격과 위협을 기록했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폭력과 COVID-19로 인한 학교 폐쇄로 인해 총 500만 명이 넘는 어린이가 영향을 받았으며 최근 공격으로 인해 보호가 필요한 어린이 수가 올해 35,800명에서 368,000명으로 10배 증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