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가, 학대받는 외국인 지지하기 위해 목숨 걸고

활동가, 학대받는 외국인 지지하기 위해 목숨 걸고
Ippei Torii는 노동조합 간부로서 오랜 경력을 쌓아온 동안 억압적인 노동 조건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구출하기 위해 말 그대로 목숨을 걸었습니다.

비영리단체 일본이주연대네트워크(Solidarity Network with Migrants Japan)의 토리이(66) 회장은 부당해고, 무급, 산업재해 등을 은폐한 외국인 노동자 4000여 명을 도왔다.

활동가

서울op사이트 수년 동안 토리이는 긴급 지원이 필요한 피해자의 작업장에 직접 운전해 직접 운전해 월 5,000km를 기록했습니다.

고용주에 대항하여 그들의 이익을 보호하려는 그의 노력은 그가 도운 많은 노동자들로부터 칭찬을 받았지만, 또한 그를 직접적으로 위험에 빠뜨렸습니다.more news

40세에 발생한 최악의 사건은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작은 회사의 사장이 토리이에 휘발유를 붓고 불을 질러 법원 관리들이 회사 재산을 압류하는 모습을 목격한 40세 때였다.

폭행으로 토리이는 심각한 화상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피부 이식을 포함한 치료를 위해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그렇다면 그는 왜 그렇게 적극적으로 다른 사람들을 도우려고 합니까?

활동가

“저는 사람들을 만나고 알아가는 것을 정말 좋아합니다.”라고 Torii가 말했습니다.

노동성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일본의 사업자들은 국외에서 총 166만 명을 고용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정부가 “이민 정책을 도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토리이는 이민자들이 이미 일본 사회의 필수적인 부분을 형성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토리이 씨는 “현실을 반영하지 않는 정책으로 외국인 노동자를 착취하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토리이는 표면상 외국인에게 기술을 가르치기 위해 고안된 정부의

기술 인턴 훈련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고용주에 의해 어떻게 착취되고 있는지 처음으로 폭로한 사람 중 하나였습니다.

그는 많은 연습생들이 “월 400시간에 시급 300엔($2.79)”을 받고

일을 해야 한다고 폭로했으며, 종종 명백한 인권 침해로 낙인찍히는 프로그램에 대한 국회 회의 전에 증언했습니다.

“그것은 노예 노동에 지나지 않습니다.”라고 Torii는 말했습니다. “가능한 한 빨리 관행을 중단해야합니다.”

토리이는 외국인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일본 이주노동자

연대 네트워크 설립을 도운 이후, 노동 조건 개선을 위한 법률 및 기타 제도를 도입하는 의장직을 맡고 있습니다.

2013년에는 기술 인턴 교육 프로그램과 관련된 문제를 추적한 공로로 미 국무부로부터 인신매매 신고 영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오사카부 토요나카에서 주택 단지에 사는 부모 밑에서 태어난 토리이는 1960년대 말과 1970년대 초 대학에서 학생 폭동이 일어났을 때 고등학생 시절 토론 동아리에 몰두했습니다.

3학년 때 가족의 사업이 망하자 토리이는 어쩔 수 없이 일을 시작했고 고베 대학에서 야간 과정을 공부하며 학생회 활동에 전념했다.

그곳에서 토리이는 24세에 도쿄에서 공장에 취직했지만 직장에서 사고로 왼손 가운데 손가락을 잃었습니다. 그는 Zentouitsu 노동 조합에 가입하고 고용주와의 협상을 통해 개선된 작업 조건을 얻었습니다.